본문 바로가기

등산/화악산 명지산

(19)
명지산(백둔리/아재비고개/3봉/2봉/1봉/승천사) 12.7 작년에 멋진 설경을 봤던 명지산, 요즘 날씨가 춥지를 않은데 전날 비가 조금내리고 체감온도가 영하11도까지로 에보되어 혹시 볼 수 잇을까했는데 결론은 꽝이었다 ㅎ. 날은 맑음이었는데 버스안에서 보니 먹구름으로 바뀌어 있고 게곡은 얼음이 어는게 아니라 얼은게 녹고 있는 상황 그래도 능선부분부터는 금년 첫 아이젠을 신고 올라야 한다. 날이 밝은듯하더니 능선에 오르니 먹구름으로 덮여있다. 오르기도 만만치 않지만 내려가기도 쉽지 않은 산으로 겨울에는 다른때보다 좀더 힘이든다. 명지산은 올때마다 날씨가 좋은적이 별로 없는듯하다. 작년에 왔을때 공사중이던 구름다리는 완공되었고 지금은 명치폭포 계단공사가 한창이다. 내려올때는 구름다리를 건너 새로 설치한 계단으로 내려왔다. 하트는 잘 있군 아재비고개봄에 야생..
눈내리는 명지산(백둔리/아재비고개/3봉/2봉/정상/익근리) 12.13 서울에는 비가 많이 내렸고 명지산 쪽은 눈과 기온이 내려가고 습도가 높다. 이정도면 상고대가 충분하겠다 싶어 산악회 따라 간다. 연인산과 명지산 연계산행이라 아재비고개는 몇명 안되고 대부분 연인산쪽으로 향한다. 5월에도 아재비로 명지산을 넘어 갔는데 한해를 보내며 첫설경지로 명지산을 잡았다. 매년 가던 설경 유명지는 이젠 식상해 금년은 주로 안가본 곳을 선택해서 가볼려고 한다. 아재비가는길은 발아래 눈이 제법 쌓여 있고 나무에도 걸쳐잇다. 시간이 남기 때문에 급할 것도 없고 천천히 가지만 날이 흐리고 초반부터 내려올때 까지 계속 눈이 내려 첫설경 산행치곤 제대로 겨울 맛을 보여준다. 시야가 터졌으면 좋겟지만 3봉에서도 연인산이 보이지 않을 정도인데 해가 비치지 않으면 설경은 반감이 되는터라 포..
비오는날 오른 화악산(실운현/임도/중봉/조무락골/복호동폭포/38교) 8.13 일주일전부터 맑다는 예보부터 시작하더니 계속 중게하면서 전날은 흐림 아침은 결국 비예보가 있다. 계속되는 비로 차량은 적어 9시반쯤 화악터널에 도착한다. 길가에는 차박하는 사람들이 잔뜩 있어 못하게 해놓은듯 한데 볼쌍사납다. 오늘은 오른쪽 임도로 올라간다. 그래도 흐린날이라 기온은 적정하다. 매년한두번씩 오는 곳이라 많이도 다녔다. 북봉으로 해서 중봉 다시 원위치하면 좋으련만, 한시간정도 오르니 빛방울이 떨어지고 조금뒤 비가 내리기 시작한다. 처음으로 우산을 들고온지라 우산쓰고 야생화를 찍으면 천천히 올라간다. 어라 우산 참 괜찮다. 정상에 서니 본격적으로 비가 내리는데 우비와 우의까지 챙겨왔지만 내려갈때까지 우산을 쓰고 다녔다. 사람은 없다시피하고 내려올때는 거의 화악산을 독채내 홀로 걷는 독..
5월의 화악산(실운현/북봉/삼일봉/쉬밀고개/조무락골/3.8교) 5.23 매년 8월과 겨울에만 왓던 화악산 5월의 화악은 어떤지 보러왔다. 동서울에서 첫차(6:50)를 타고 사창리로 와서 택시(16800원)를 타고 화악터널로 왔다. 요새 코로나가 풀리면서 차량도 막히고 산에도 인산인해다 평일에 주로 다니는데 부부 두분이 막 올라가고 북봉 올라갈때 다른 부부를 만나고는 나홀로 산행이다. 사람 없는게 제일 좋다. 이제 초여름이라 땀이 제법 난다. 가는길 내내 야생화 꽃길이다. 북봉에 다가오니 공사 소음이 요란하다. 군부대에서 포크레인이 공사를 하고 있다. 몬지는 모르겠는데 그곳에 정상석을 세우면 딱 좋을 텐데 중봉은 좀 밀려있는듯한 느낌이고 오히려 북봉이 조망이나 봉우리다운 면모가 있어 이곳이 난 좋다. 북봉에서 바라본 조망은 참 좋다. 고산답게 구름이 피어오르고 미세먼..
5월의 명지산(백둔리/아재비고개/3봉,2봉,1봉/승천사) 5.13 가평쪽산은 대중교통이 여러번 갈아 타야 되고 차편도 많지 않아 좀 여유로운 산행을 하고 싶은데 부담이 간다. 차편을 알아보다 산악회에서 시간도 넉넉하게 가는게 있어 복정에서 타고 백둔리에서 내려 산행을 한다. 기상청 예보는 하루종일 먹구름인데 웬걸 하늘은 창창하니 전형적인 5월의 날씨이다. 2봉에 도착해서야 구름이 몰려오기 시작해 한참 더울때 오히려 했빛을 가려준다. 4월 변산 바람꽃이 눈속에서 나올때 오곤했는데 정작 5월에는 온적이 없어 요즘 시간을 달리해 다니는데 색다른 모습들이다. 고산 답게 야생화 천국에 생각지도 않은 꽃들을 만났다. 등로에는 이제 지기 시작한 얼레지도 많이 보이는데 흰얼레지도 이제 지기 시작한다. 아래쪽은 이미 봄꽃은 졌지만 고산 등로는 봄꽃은 가고 여름꽃이 공존하는시기..
화천 화악산(실운현/임도/중봉/조무락골/38교) 8.15 매년 이맘때면 가는곳 금년은 에년보다 한 일주일정도 빠르게 올라갔지만, 예년보다 야생화가 일찍 많이 개화했다. 매년 북봉으로 오랐지만 작년부터는 그냥 임도로 중봉으로 오른다. 좀 쉬었다 가는것도 괜찮을듯하고 장단이 잇다. 폭염이 수그러들고 고산이라 한결 시원한듯하다. 올라올때마다 씨름하고 있는 구름은 여전히 응봉에서 씨름중이다. 조무락골로 하산중 중간즈음에 다른길이 있어 앞서가는 2사람을 따라 나름길흔적이 잘보이는곳으로 내려가니 이끼폭포 비슷한 멋진 계곡을 만나고 임도를 만나 다시 계곡에 합류했다. 계곡에는 한물 간듯하나 도로옆 계곡들은 인산인해이고 가평까지 가는데만 한시간이 걸렷다.
화악산(실운현/중봉/언니통봉/조무락골/38교) 매년 가는 화악산, 긴장마로 닻꽃 등 야생화가 어떨지 궁금했는데 의외로 큰 영향을 받지는 않는것 같다. 약간의 시기가 늦은 것도 있기는 한데, 실운현에서 올라가는 임도옆에 철조망이 쳐져있고 마무리공사중이다. 왜 철조망을 했는지는 모르겠다 길주변은 정리가되서 올라갈때 야생화를 보던 즐거움이 사라졌다. 작년에 북봉을 오를때 등로주변을 멧돼지가 다파혜쳐 놓았는데 멧돼지 이동을 막을려고 하는것 같기도 하다. 닻꽃도 있었는데 보이지 않는다. 아쉽기도 하지만 점차 다시 자리잡겠고 사람손이 덜타면 낳지 않을까 생각이든다. 이제 화악산도 사람들이 많이 와서 조금씩 손을 타는게 아닌가 싶은데 어려운일이다.
명지산(주차장/명지폭포/갈림길/명지2봉/명지1봉/주차장) 솔나리를 본다고 한게 언제부터인데 인연이 적은지 매번 이미 지거나 꽃봉오리만 보거나 ㅎㅎ 이번 설악에서도 꽃봉오리만 맺은 솔나리를 마주햇다. 쉽게 볼 수 잇는곳들은 교통도 불편하고, 그나마 명지산이 만만해 날을 보는데 장마라 잠깐 소강상태를 보이는틈을 타 다녀왓다. 승천사쪽으로 오르는건 참 오랜만이다. 오랜만에 와서 그런지 숲과 게곡이 더 깊어진것 같다. 게곡믕ㄴ 비가 많이와 오르고 내리는 내내 시원한 물소리와 함께 했다. 언제와도 멋진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