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등산/강원도

(94)
24-6 / 수피령에서 하오재까지(수피령/복계산/촛대봉/복주산/하오터널) 1.29 2015년 초가을인가 수피령에서 광덕고개까지 간적이 있다. 금년은 눈이 많이와서 상고대도 볼겸해서 산악회 따라 나섯다. 군대를 대성산 앞에 있는 천불산에서 근무를 했고 훼바에 나와서는 복계산 아래인 육단리에서 근무를 해 이곳 지리나 추억이 많은 곳이기도 하다. 대성산은 진지보수공사와 훈련등으로 참 많이 올랐던 곳이다. 수피령도 당시에는 길도 안좋고 버스도 성능이 안좋을 때라 어떤때는 버스를 밀어야 하는 경우도 있었다. 눈은 3일마다 한번씩 내리고 ,,, 강원도 산이라면 쳐다도 안본다고 했는데 벌써 40년이나 됐다. 참 세월 빠르다. 많이도 변했지만 여전히 그대로 있는건 산 뿐이다. 대성산은 몇번 갔었는데 저번에는 복계산을 그냥 지나쳐 이번에는 복계산을 거쳐갔다. 눈이 많이 여러번 내려 거의 무릎..
24-2 / 인제 한석산(장승고개/임도/한석산/피아시계곡/계곡입구) 1.11 오지심설산행 설악산 조망을 볼 생각으로 산악회를 따라 나섯는데 일기예보에서와 같이 10시경부터는 개기 시작하는데 좀더 지나자 갑자기 먹구름이 몰려오더니 정상조차 가려버린다. 설악은 커녕 앞 가리봉조차 보이지 않고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 올라갈때는 장승고개에서 임도를 따라 오르고 정상에서 내려올때는 그나마 있는 길은 많은눈으로 덮여 길조차 안보이는 곳인데 노련한 선두를 따라 내려갔다. 원래 매봉으로 가고싶었는데 그야말로 표지판도 없고 산은 하얀눈으로 덮여있어 엄두가 나지 않았고 그냥 대장따라 가는걸로 바꿨다. 5월에 임도따라 걷는것고 괜찮을듯하다. ================================================================ 한석산은 강원도 인제군 인제읍 동..
발왕산/천년주목숲길 12.20 안사람 쉬는날 , 오랜만에 발왕산을 간다. 용평스키장은 회사에 스키부가 있어 신입사원때 부터 겨울에는 스키장에서 살다시피 했다. 이후 한 20년타고 산으로 갈아탄 샘인데 당시 전국 스키장을 다녔지만 설질은 용평이 단연 좋아 많이 다녔다. 추억이 많은 곳인데 정말 안사람과 오랜만에 찾았다. 당시 가장 길었던 골드라인 곤돌라는 신세계였는데 지금이야 그렇지만 강추위가 몰아친날인데 눈발이 날리고 날이 조금씩 개는 상황인데 주변산을보니 설경은 보이지 않는다. 늘 그렇듯이 큰기대는 하지 않았는데 금년이 추웠다 더웠다해서 그런지 이곳도 빙화가 피었다. 아니 설화 빙화 상고대 짬뽕이다 날이 개면서 구름이 넘나들고 파란하늘이 보이면서 환상적이 풍경들이 펼쳐진다. 덕유산과 비슷한 상황인데 좀 짧아서 인지 수월하..
선자령(대관령/전망대/선자령/제궁골삼거리/국사성황당/대관령휴게소) 1.19 안사람이 선자령을 가자고해 대설이 지나 3일이 지난때라 어떨지 모르겠지만 작년 겨울에는 안간지라 조금 일찍 나선다. 영동에 들어서니 산에는 아직도 눈들이 많이 남아 있다. 멀리서 보는 선자령과 고루포기산은 그다지 흰색이 보이지 않는다. 계속 날이 추웠던지라 휴게소에 들어서니 나무에 눈들이 아직도 고스란히 남아있다. 이번에는 능선으로 올라가 계곡으로 내려오는길을 택했는데 전망대까지 가는길에는 아직도 그대로 멋진 설경이 남아있고 바닥은 잘 다져져 다니기 좋다. 어제만해도 날이 흐리고 8m/s에 -14도 인데 다행이도 바람은 줄고 날은 점차 개이고 있다. 모처럼 눈구경하는 안사람이 무척 좋아한다. 전망대를 지나 능선에 다다르면 칼바람이 몰아치는데 오늘은 약하다. 시야도 좋고 동쪽 사면은 상고대가 잔뜩..
화천 광덕산(광덕고개/정상/상해봉/회목현/고개) 1.8 이번 겨울은 매년 유명 겨울산을 중심으로 다녀서 이번겨울은 배제하고 다른곳을 다닐려고 하고있다. 토요일까지 눈예보가 있으나 날이 흐려 일요일에 갈곳을 찾다보니 다른곳은 기온이 올라가는데 광덕산은 영하10도 습도가 높다. 안사람도 간다고 했는데 아침에 안간다고해서 부랴부랴 동서울 첫차를 타고 간다. 사실 눈온것은 생각도 안했는데 포천을 이르러서는 주변이 온통 눈천지이다. 녹아있을 줄 알았는데 기온이 낮고 흐리다보니 그대로 상태를 유지하고 있어,백운계곡에서 올라갈때는 완전히 설국이다. 광덕산에 하차해서 보니 눈내린 직후처럼 설경이 멋지다. 입구에서 광덕산으로 올라가는길도 눈들이 20-30cm는 쌓여 잇고 건설 이어서 들러붙지 않아 걷기 좋다. 미세먼지가 잔뜩인데 이곳은 깔끔하다, 능선에 올라서자 상고..
횡성 태기산(양구두미/임도/정상/양구두미) 12.29 안사람과 대관령 제왕산을 갈려는데 한파/건조/강풍주의보고 태기산은 -14도/습도100%/바람1-2m/s라 상고대가 피었을듯 싶어 태기산을 갔다. 고속도로를 나와서 멀리 보이는 산 정상 부근은 흰색이다. 근데 다가갈수록 색이 옅어진다. 좀더 일찍 출발햇어야 하는데 양구두미에 10시에 도착하니 구름없는 햇빛에 서서히 떨어지고 잇다. 걷는 내내 바람에 날리는 상고대를 맞으며 걷는다. 바닥에는 떨어진 상고대로 내내 뽀드득 거리며 감촉조 좋다. 정상 부근에는 생생한 상고대가 남아 잇으나 예전의 직선코스는 펜스로 막아놔서 그림의 떡이다. 하늘은 파랗고 바닥에는 상고대가 쌓여 좋은 눈길을 걷는 느낌이다. 아디오스 2022///
단풍이 아름다운 철원 명성산(용화저수지/느치계곡/갈림길/삼각봉/팔각정/주차장) 10.17 매년 가는곳이라 패스할까 했는데 아침에 그냥 나섰다. 작년에는 9월말에 느치계곡을 가서 단풍이 지면 아름다울 거라고 생각했는데 다시 간다. 동서울에서 8시반차를 타고 신철원에 내려 택시(8,400)를 타고 용화저수지에 내린다. 이쪽은 워낙 사람들이 없어 호젓이 들기기에는 딱 좋다.설악도 중간정도도 제대로 물이 안들어서 기대도 안했는데. 느치계곡은 처음부터 능선에 올라서기전 까지 아름다운 단풍을 보여줬다. 계곡에는 활엽수가 대부분으로 혼자 즐기면서 올랐다. 반면 억새는 갈수록 모양새가 떨어지는듯하다. 날씨영향도 있기는 할텐데 이제 내 명성산은 억새가 아닌 단풍으로 기억한다.
철원평야가 한눈에 금학산(철원여고/매바위/정상/대소라치) 9.22 3년만에 다시 찾은 금학산 고대산 자주 왔던 곳인데 , 금학산은 정상 헬기장에 앉아 철원평야와 북녁을 바라보며 멍때리기 좋은곳이다. 시야가 좋다보니 가만이 앉아 있어도 좋다. 바로 앞은 군생활을 대성산 아래에서 해서 남다른 추억들이 많다. 군시절 수없이 올랐던 대성산 그러나 아직도 철책은 그대로이다. 정상에서 보이는 북쪽 풍경은 평화스럽다. 한가한 구름만 남북을 오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