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등산/강원도

(100)
야생화 가득한 청태산(주차장/2등산로/정상/3등산로/주차장) 4.11 모데미를 보러 광덕산과 소백산을 갔었는데 광덕산 모데미가 언제 홍수로 계곡을 한번 쓸어가더니 이후 개체수가 적어졌다. 다른계곡에서도 보곤했지만 금년은 쉬고 청태산으로 간다. 이곳도 블친들을 보면 몇개체 안나와 있다던데 일단 날이 더웠다는 생각에 큰기대는 안하고 갓는데 위쪽까지 많이 개화된 상태였다. 태백바람꽃은 아쉽게도 아직이고 따듯한 날씨에 능선에도 지천으로 꽃이 피어 있다.
횡성 태기산(양구두미재/정상/양구두미재) 2.4 작년 11월 중순에 최고의 치악산 설경을 본후 설경이 좀 시들해졌다. 겨울에는 설경만 찾아 다녓엇는데 겨울산이 그것만이 아니라는 생각도 들었고, 같은 산을 자주 반복 한것도 싫증나는 원인이기도 햇다. 블로그를 보다 태기산 설경이 보였다. 날씨를 보니 체감기온이 -22도, 습도 95%, 바람 5m/h로 상고대가 거의 확실해지는 조건이엇다. ㅋㅋ 결과적으로는 꽝이었다. 겨울산으로 유명한 산인데 하튼 상고대가 피지를 않았다. 날은 춥고 봄에 왓었는데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철망을 뺑둘러 쳐놧다. 군부대로 직통하는 곳도 결국 이중 철책이 되버려 이제 이곳으로는 못올라 갈듯하다. 두여인이 아이젠을 신어야 되냐고 묻는다. 필요없다고 했더니 이미 신은 아이젠을 벗고 잇다. 그래도 뽀드득 거리는 눈소리는 참 좋다
방태산 적가리골 단풍 10.21 안사람과 함께한 적가리골 단풍 요즘 단풍이 천방지축이라 그래도 가장 빨리 제대로 볼수 있는 방태산을 찾앗다. 아침일찍 나선 덕에 진사들이 잔뜩일텐데 주차료 5천원을 내고 수얼하게 1주차장에 주차했다. 이미 진사들이 많이보이고 차는 계속들어온다. 외통수길이라 많을데 막혀버리면 골치 아플듯, 계곡따라 물든 단풍들 좀더 올라가면서 단풍속도가 뒤썩여 잇다. 그래도 가을의 정취를 뜸북 느낄수 잇는 적가리골 금년에도 실망시키지 않고 제대로 보여준다. 주말이면 절정일듯하다 걷기만해도 저절로 마음이 내려지는 곳이다
명성산의 가을(용화저수지/느치계곡/정상/팔각정/등룡폭포) 9.30 매년 각흘산에서 명성산으로 갔었는데 한2년 걸렀다. 각흘산도 철망으로 둘러쳐 좀 그렇고 대신 명성산 북쪽 용화저수지로 잡고, 동서울 첫버스를 타고 신철원에서 용화저수지까지 택시(7,600원)를 타고 갔다. 날은 구름한점 없는 맑은 예보인데 안개가 가득해 저수지조차 보이질 않는다. 기온차가 심해서 그런데 해가들자 점차 갠다. 느치계곡은 잘 알려지지 않은 오지계곡으로 단풍이 더들면 멋질것 같다라는 생각이든다. 게곡에서 능선을 타고 삼각봉에서 정상 다시 팔각정에 갈때까지 사람은 정상에서 5명을 봤을뿐 나홀로 가을길이었다. 승리사격장에서 훈련이 있어 헬기까지 동원한 사격인데 내내 고폭탄 사격으로 지축을 흔들어 대고 한 30분간은 능선에 앉아 구경까지 ㅎㅎ 팔각정에 내려오니 사격으로 통제한다는 안내가 붙..
춘천 마적산(윗샘밭/마적산/문수봉/끝봉/청평사) 9.14 마적산은 대부분itx를 타고 춘천역에서 버스를 타고가는데 터미널이 바로 1역거리다보니 동서울터미널에서 7시35분차를 타고 춘천에 도착, 여기서 풍물거리 버스역까지 걸어가서 11번 버스를 타고 윗샘밭에 내린다. 마적산은 희얀한게 산능선 길이 온통 전나무와 소나무로 숲이 이루어져 있다. 능선따라 마적산을 벗어나면 대부분 상수리나무등 다양한 나무로 이루진 숲길이다. 중간에 산림욕하는 곳에 누워 잇자니 숲향과 편안함이 몰려오고 바람에 흔들리는 전나무를 볼 수 있다. 조망은 정상에 서야지만 트이는데 가는 능선길은 산책하는듯하다. 문수봉 가는길도 조망이 거의 없다. 겨원산이 지척이지만 패스하고 끝봉으로 가서 청평사로 내려간다.
춘천 삼악산(등선폭포/흥국사/정상/의암매표소) 8.30 몇년전에 간것 같은데 기억도 희미하다. 설악을 갈려다 코로나로 교통편이 불편해 포기하고 오랜만에 삼악산을 찾았다. 안사람과 대학교때 올랐던 기억도 사진으로 보곤하는데 사실 그때나 지금이나 크게 바뀐것 없는듯 한게 삼악산이다. 사실 그때는 갈곳이 많지 않아 등선폭포를 찾는 사람들이 많았다. 지금은 쇄락해 그때 모습을 유지하고 있으나 썰렁하다. 여전히 내리막길은 조심조심해야하고 정상아래에는 가장긴 케이블카 공사가 한창이다. 10월에 개장이라나 어디가나 지자체에서 이런공사가 많이 벌어지고 있다.
선자령 야생화 트래킹 8.13 안사람과 선자령을 갈려고 왓는데 날씨가 심상치 않고 안개가 자욱하게 껴 조망도 없다. 먹구름은 잔뜩 찌푸리고 잇어 코스를 수정해 갈림길에서 국사당으로 오는 축소코스로 잡앗다. 사실 제비동자와 애기앉은부채가 목적이었고 절반도 안되는 코스에도 야생화는 지천이다. 남는 시간으로 주문진 시장에서 오징어회를 사고 바닷가에서 좀 놀다 올라간다.
방태산 깃대봉(미산리/개인약수/갈림길/배달은석/깃대봉/한니동계곡) 8.5 한 5년전인가 5월에 한니동에서 깃대봉-주억봉으로 지당골로 내려간적이 있고 깃대봉의 매력에 반했었다. 침석봉-개인산 주억봉에서 개인약수로 내려온적도 있는데 이쪽 코스는 오지라 개인이 가기에는 쉽지 않은곳이다. 이쪽은 표지조차 없고 리본에 의지해 가야하는 곳이기도 하고 봄에 왓을 때와는 달리 숲이 우거져 길이 잘 보이지도 않고 그나마 등로는 멧돼지들이 땅을 온통 파혜쳐놓았다. 야생화 천국, 백배커들에게 잘 알려진 배달은석, 접근이 쉽지 않은곳이라 원시림의 모습들이 너무좋고 가는길이 지리산의 어느 능선길, 설악의 어는 능선길이라는 착각이 일곤하는 멋진 능선길이다. 배달은석은 딴세상에 온듯한 웬지 푸근하고 아늑한 곳에 왓다는 느낌이 드는 아름다운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