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등산/도봉산

(49)
도봉산(원도봉/원효사/안말능선/포대능선/범골능선) 9.19 멀리서만 봣던 선바위를 보기위해 안말능선에서 올라 범골능선으로 내려오는 코스를 잡고 원도봉에서 안가본 원효사로 오른다. 원효사에서 바로 위로 가는길도 있던데 지금은 샛길 페쇄로 되어 있다. 나중에 보니 용바위샘터가 그길로 가야나온다. 사람이 적은쪽으로 잡은건데 은근히 사람들을 자주 만난다. 이제 가을 초입이라 색감이 가을색으로 변했다. 범골능선의 제2보루는 작년에는 아무것도 없었는데 아예 막아놨다. 안내판은 세워두고 막아버리면 무슨 의미인지 모르겟다.
도봉산(송추계곡/송추폭포/주능선/우이암/원통사/무수골) 7.8 설악을 갔다온후 몸도 풀겸 매년가는 송추로 향한다. 비가 적게와 큰기대는 안했는데 유명게곡이라 볼만하다. 장마라고해봐야 온든 안온듯해 감질만 나는 장마다. 날은 더워 땀은 비오듯하고 사실 오루에 계속 소나기 예보여서 비맞을 각오하고 우산까지 챙겨왔는데 비는 커녕 날씨만 좋다. 연이어 일기에보 믿고 갔다 비맞고 이번에는 꺼꾸로했더니 날씨만 좋다. 우이암에서 무수골이라는 한번도 안가본 곳이 있어 기대하지 않고 내려섯는데 논에 벼들이 자라고 있고 주변풍경은 옛시골을 보는듯해 깜짝 놀랐다. 서울에도 더구나 북한산에 이런곳이 있다는걸 처음알았다. 논은 북한산에는 이곳밖에 없단다.
사패산(원각사/정상/둘레길/원각사입구) 6.17 12일 백신 맞고 자제하고 있다가, 안사람과 같이 워밍업 할겸 사패산을 간다. 조용한 숲길과 사람이 많지 않은 코스라 조용하기는 한데 여름이라 땀은 비오듯한다. 계곡은 아직 장마가 시작도 않된터라 물이 메말라 잇다. 계곡물이 많으면 시원한 숲길따라 걷는 힐링코스인데 백신 맞은지 5일째라 몸상태를 체크하는데 괜찮다. 맞고나니 마음이 든든하다. 날은 흐려도 시야는 맑아 조망이 좋다. 정상에서 둘레길로 하산해 원점으로 돌아왓다. 이제 완연한 여름날이다.
눈내린 도봉산의 소소한 설경(송추탐방/여성봉/오봉/칼바위/신선대/포대정상/만월암/도봉탐방) 2.4 요즘 눈은 건설이고 습도가 대부분 낮아 제대로된 설경을 보기 어렵다. 전국에 눈이 내렸다는데 운악산을 갈까하다 계속 멀리 갔다와서 오늘은 그냥 근교에 편안하게 도봉산으로 향한다. 오랜만에 오봉으로 간다. 습설이었으면 제대로된 설경이 왔을법한데, 역시 건설이라 소나무에만 눈이 걸려 있고 바닥에는 뽀드득 거리며 감촉이 좋다. 뭐 이런 저러면 어떠리 그저 눈온길을 걷는것만 해도 좋으니 소복히 쌓인 눈들로 세상이 평화스럽게 보인다. 거의 10cm이상 왔는데 습설이면 온통 하얗게 들러붙었을 북한산도 멀리서보니 그저 그렇다. 입춘도 지났고 이젠 봄기운이 완연하니 겨울도 다 간듯하다. 이젠 봄이다.
도봉산 가을풍경 거북골에서 단풍놀이에 지쳐갈 즈음이면 능선에 다다른다. 이제는 붉은색이 아닌 파란하늘이 배경이다. 시야도 좋고 구름한점 없는 날씨다.
도봉산 / 거북골 단풍 매년 설악에서 첫단풍을 맞이하고 북한산,도봉산을 간다. 금년도 어김없이 거북골로 ,코로나 덕으로 파란하늘은 덤으로 보고, 단풍이 유난히 반짝이는 해이다. 구름한점 없는 날이라 단풍이 더욱 빛나는 날이다.
가을에 접어든 도봉산(안말지킴이/포대능선/망월사/원도봉) 요즘은 가을색이 완연하다. 풀벌레소리 밤이 떨어지고 도토리도 자주 보인다. 안말공원지킴이는 처음 가보는곳 지도상으로도 별다른 게 없는데, 그래도 안가본곳이 이곳이라 아무 생각없이 갔는데, 가는길은 오래된 시골분위기이고 평범한 등로라고 생각했는데 여기저기 멋진 바위군들을 만난 졸지에 짭잘한 재미?를 봣다. 흰구름은 두둥실 파란하늘에 편안한 마음으로 걸었다.
도봉산(송추계곡/송추폭포/칼바위/관음암/도봉분소 지리한 장마가 계속되고 태풍까지 올라오고 있는 상황으로 전국이 산사태주의보에다 산에 갈틈이 없다. 잠깐 해가 비추기까지 했던 날은 그래도 하고 기상청 에보 지켜보다가 놓치고 ㅎㅎ 정말 안맞는다. 금요일 하늘을 보니 날이 흐리고 언듯 파란느낌까지 들길래 비가 오던 말던 멀리는 못가고 송추폭포를 볼려고 나선다. 날이 개일듯하더니 흐리고 그래도 비는 오지 않아 10일만에 몸좀 푼다. 다음날은 아침에 날이 파란하늘까지 보여 안사람과 불암산을 올랐다. 비가온뒤라 송추계곡은 싱그러웠고 사람이 거의 없는터라 혼지서 여유있는 산행을 한다. 송추폭포가 두갈래로 내려오는건 처음이다. 한참을 폭포앞에 앉아 망중한을 즐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