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그리스/산토리니/이아마을

해외여행/그리스

by lku999(까오기) 2019. 7. 28. 19:10

본문

 

2019.2.7

 

이아마을 피라마을 이름도 동화속의 마을이름 같고

실제로보면 동화속의 마을 같다.

어떤 상황에서 봐도 아름다움을 잃지 않는다고나 할까

구석구석 걸어다니면서 지금은 극히 일부만 오픈했지만

성수기때 모두 오픈한 다면 더 멋진겠다는 생각이든다.

거친 환경을 관광지로 끌어올린 그리스 사람들도 대단

하다는 생각이 든다.

다만 산토리니공항이 너무작아 성수기때는 너무 복잡하지

않을 까라는 생각이든다.

 

 

윗쪽에 있는 이아마을

 

작은 수영장이 있는 건물들이 많다

 

개와 고양이들도 많이 다니고

 

 

 

버스에서 내리고 버스는 여기서 회차해서 간다

 

 

 

 

 

맑은 날은 아니지만 그래도 간간이 해가 비친다

사실 독일에서는 비도 많고 바람도 많았지만 오스트리아와 그리스는

일기 예보가 좋지 않았는데 다행이 날이 좋았다

 

 

 

 

 

 

 

한가함이 느껴진다

 

많은 건물들이 보수를 하고 페인트를 다시 칠하고...

 

 

 

 

 

 

 

 

 

순결함 마져 느끼게하는 풍경

 

 

 

 

 

 

 

동키(당나귀0들은 비수기에는 저렇게 물건을 운반한다

성수기에는 사람을 운반하고 ㅎㅎㅎ

 

 

 

 

 

 

 

 

 

 

 

 

 

 

 

 

 

 

 

 

 

 

 

 

 

 

 

 

 

 

 

 

 

 

 

 

 

 

 

 

 

 

 

오래전에 지은 요새같기도하고

 

 

 

여전히 구름이 걷히지는 않지만 간간이 비추는 햇빛은 바다에 수놓는다

 

 

 

 

 

 

 

 

 

 

 

 

 

 

 

 

 

 

 

 

 

 

 

 

 

 

 

동키

 

 

 

결혼 사진을 찍는 예비신랑 신부들 참 아름답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